top of page
  • mcajuso

달 : 달의 내부 구조



지구의 유일한 자연위성이고, 태양계위성 중에서는 5번째로 크다. 행성의 크기와 비교하여, 자연위성 중 가장 크다. 지구 중심으로부터 달 중심까지의 거리는 평균 38만 4400km로, 지구 30개가 들어가는 거리이며 다양한 게 모든 행성이 들어가는 거리이며 거리가 조금 남는다,[3] 지구에서 태양까지 거리(1AU)의 1/389 보다 작다. 달의 지름은 지구의 약 4분의 1, 태양의 약 400분의 1인 3,476 km이다. 달의 부피는 지구의 약 1/50 정도이며, 표면에서의 중력은 지구의 약 17%이다. 달은 지구를 약 27.3일에 일주하며(공전 주기), 지구-달-태양의 위치 변화는 29.5일을 주기로 달라지는 달의 상을 만든다.(삭망 주기)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천체인 만큼, 달은 현재까지 인류가 직접 탐험한 유일한 외계이다. 1969년, 인류가 만든 최초의 무인 우주선이 달로 보내어진 것을 시작으로, 1972년까지 6차례 직접 달을 탐사하게 되었다. 이후 달 탐사는 중단되었으나, 2000년대에 들어서는, 달 탐사가 재개되었고 2020년까지 우주인을 보내는 탐사가 계획되어 있다.

또한, 인도에서 발사한 달 탐사선 찬드라얀 1호2009년 9월 26일 달에서 물이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또 옛날에 소행성이 달과 충돌하여 카모오알레바가 생겨났다.


달의 내부 구조


지구의 내부 구조는 지진파의 연구를 통해 알아 내며, 달은 달궤도를 돌고 있는 인공위성과 지진파로 파악한다. 달의 내부 구조는 아폴로 11호월진계를 설치한 뒤부터 내부성질을 알아 냈다.

달의 내부는 크게 표면, 맨틀, 핵, 이렇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표면의 두께는 평균 70km이고,(고지대 약 100 km,저지대나 바다 약 60 km) 핵의 반지름은 300~425 km 사이, 나머지 부분은 맨틀을 이루고 있다. (달의 평균 반지름 1740 km) 달의 핵은 달 전체 질량의 2% 미만을 차지하고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